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탈북자 만난 이준석 "여권, 북한 인권에 이중적"

이 대표, 美 워싱턴서 탈북자·북한 인권단체 대표 면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미국을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의 인권 문제에 이중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4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워싱턴에서 북한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출신 이정호씨 등 탈북자와 북한 인권단체 대표 등을 면담했다.

 

이 대표는 “인권은 북한 인권, 홍콩 인권, 다른 나라 인권 따로 있는 게 아니라 아주 보편적인 가치”라며 “민주당은 매우 이중적 자세를 취하거나 인권 자체에 대해 값어치를 매기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주당은) 국익을 위해 이(북한 인권) 문제에는 개입하지 않겠다고 표현하는데, 국익은 국가의 자존심이 돼야 한다”며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지키는 것이 자존심과 국익을 지키는 것이라는 취지로 언급을 했다.

 

이 대표는 북한 내 인권 상황 악화를 막는 해법 중 하나로 인권 범죄를 저지르는 관리들이 반드시 처벌될 것이란 메시지를 보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VOA는 밝혔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