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북한 다시 가고 싶어”...60대 탈북녀, 한밤중 파주서 월북 시도하다 적발

기사 특정 내용과 무관한 사진.

60대 탈북 여성이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한밤 중 월북을 시도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13일 오전 3시40분쯤 파주시 문산읍 통일대교 남문 인근에서 60대 여성 A씨가 월북을 시도한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고 전했다.

 

A씨는 통일대교 밑으로 탈출을 시도했고 그 모습을 확인한 군 경계병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통일대교는 북한과 맞닿은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 등으로 들어가는 관문으로 군 경계가 철저한 곳이다. A씨는 이곳을 배회하며 근무 중인 군인에게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당시 메고 있던 가방 2개에는 라면·옥수수 등 비상식량과 우비·현금 등이 나눠 담겨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인의 112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한 후 거주지 관할 경찰서의 담당 경찰관에게 신병을 인계했다.

 

2015년 북한을 탈출한 A씨는 “남한 생활이 쉽지 않았다. 도저히 살 수 없었다”며 월북 이유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당 여성과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아직 국가보안법 등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