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손으로 머리 가격...장기 폭행 당한 6세 남아, 원장은 사건 은폐 시도도 [영상]

6세 아동에 위협·폭행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CCTV 영상. YTN 보도화면 캡처
6세 아동에 위협·폭행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CCTV 영상. YTN 보도화면 캡처

 

경북 포항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6세 남아를 장기간 폭행한 사건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아이는 심리치료 20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고, 현재 아동심리치료센터를 방문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YTN은 보도를 통해 피해 아동이 지난 6월부터 목과 팔에 상처를 입은 채 집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부모는 걱정스러운 부분이 있었지만, 아이를 맡기는 입장에서 섣불리 교사에 문제를 물을 수 없었다며 학부모 상담 때 만난 담임 교사의 인품을 좋게 봤던 터라 애써 불안감을 떨쳐냈다고 전했다.

 

그러나 며칠 뒤 아이 목에서 또 다른 상처를 발견한 부모는 곧장 어린이집에 CCTV 열람을 요청했다.

 

이에 부모 측이 제보한 CCTV 영상에는 아이가 겁에 질린 채 빈 교실로 도망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후 어린이집 교사 A씨가 아이의 뒤를 쫓자 아이는 두려움에 뒷걸음질 친다. A씨는 아이를 위협하더니 구석으로 몰아 손으로 머리를 가격한다. 이후에도 교사 A씨는 책상을 뒤엎으며 위협, 폭력이 동반된 행위를 15분간이나 이어갔다.

 

어린이집 측은 보육교사 A씨가 원생을 폭행한 이유에 대해 ‘영어 수업 중 집중하지 않고 돌아다녀서’라고 밝혔다.

 

피해 아동의 부모는 지난 7월 A씨를 경찰에 신고했으며 신고 이후 어린이집 원장은 해당 부모를 찾아가 다른 학부모들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지 말아달라며 신고 철회와 사건 은폐을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보육교사 A씨는 파면 조치 됐으며 원장은 피의자 신분은 아니라 해촉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사건을 맡은 경북경찰청은 어린이집 CCTV를 확보해 포렌식 작업과 영상 분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