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김여정 "남북정상회담 논의할 수도"… 종전선언·연락사무소 재개 언급

지난 2018년 2월 문재인 대통령이 방남한 당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국립중앙극장에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을 보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언급하는 담화를 25일 저녁 긴급 발표했다. 경색된 남북관계가 급물살을 탈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개인적 견해를 전제로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남북관계 회복과 평화적 안정에 대한 바람은 우리 역시 남측과 다르지 않다”며 이 같이 전했다. 김 부부장은 전날 남측의 종전선언 제안에 흥미 있다는 담화를 낸 바 있다.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 발표 이후 남한 정치권을 주시한 결과 “경색된 북남 관계를 하루 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우리 역시 그같은 바람은 다르지않다“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대화의 전제 조건도 제시했다. 그는 담화에서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중 기준’과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 등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나이트라인’을 통해 공개한 인터뷰에서 “북미 대화가 시작되기만 하면 한반도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노련한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며 “북한도 하루빨리 대화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근 돌파구를 찾지 못하던 남북 관계와 북미 대화가 빠른 시일내에 재개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하기도 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