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거짓 암투병 논란’ 최성봉 “후원금 환불해 주겠다…현재 잔액 6만원”

암투병 진위에 대해선 언급 無

거짓 암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후원금 환불 요청이 잇따르자 환불해 주겠다고 나섰다.

 

최성봉은 지난 12일 오후 자신의 팬카페에 '안녕하세요 최성봉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겨 "먼저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소중한 후원금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최성봉은 당장 환불을 할 여력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죄송하게도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다. 어떻게든 후원금을 마련해 드리고 떠나겠다. 실망을 안겨 죄송하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글에서 최성봉은 암 투병의 진위에 대해선 언급을 꺼렸다. 이후 팬카페 회원들이 암 투병의 진실에 대해 추궁하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최성봉은 지난 2011년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가수로 데뷔했다. 인기를 얻지 못하던 그는 대장암 3기로 투병 중이라고 주장하며 관심을 받았다. 여러 차례 수술로, 거액의 빚을 졌다며 앨범제작비 명목으로 10억 원 클라우드 펀딩을 진행했다.

 

최성봉은 팬카페를 통해 2000만원가량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 사이트의 펀딩으로 3000만원 이상을 모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유튜버 이진호 등이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