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설왕설래] 콜럼버스 데이

“1492년 8월3일 금요일 8시, 살테스의 강어귀에서 모래톱을 가로질러 항해를 시작했다. 해질 녘까지 강한 바람을 타고 남쪽으로 48마일을 항해한 후 카나리아제도 쪽으로 항로를 잡고 남서쪽으로 항해했다.” 산타 마리아호 등 세 척의 배를 이끌고 출항한 이탈리아 출신 탐험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항해일지에 남긴 기록이다. 그는 대서양을 건너면 황금의 땅인 인도에 닿을 것이라고 믿었다. 후원자를 찾아나선 그는 포르투갈, 프랑스 등에서 퇴짜를 맞다가 스페인 이사벨 여왕을 만나 든든한 후원을 약속받았다.

그는 예상보다 늦은 10월12일 새벽에 육지를 발견했다. 선원들의 불신이 최고조에 달했던 때다. 그는 지구가 실제보다 훨씬 작은 줄 알았고, 인도로 가는 길에 또 다른 대륙이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지만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입증했다. 바하마제도와 쿠바 등을 돌아다니며 온갖 진귀한 것을 수집해 원주민들을 데리고 스페인으로 귀환했다. 구세계와 신세계의 장벽을 허물고 식민지 시대의 막을 연 것이다.

콜럼버스의 아메리카 대륙 발견을 기념해 미국에서는 매년 10월 둘째 주 월요일을 국경일인 ‘콜럼버스 데이’로 지정했지만, 이제는 콜럼버스 데이를 둘러싼 갈등이 확산하고 있다. 콜럼버스가 원주민을 노예로 삼고 잔혹행위를 일삼은 사실이 역사적 고증으로 드러난 데다 유럽의 아메리카 대륙 식민지배에 대한 비판도 커졌기 때문이다. 최근 몇 년 새 캘리포니아주 등 여러 지역이 콜럼버스 데이를 ‘원주민의 날’로 바꿨다.

연방정부도 나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콜럼버스 데이인 11일을 원주민의 날로 선포하고 “많은 유럽 탐험가들이 부족국가와 원주민 공동체에 끼친 해악과 폭정의 역사를 인지한다”고 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12일 미국 최대 원주민 단체인 아메리카인디언전국회의(NACI)에서 과거 유럽인의 아메리카 대륙 상륙과 관련해 “부족국가 파괴, 폭력, 영토 강탈, 질병 확산의 시작이었다”며 “부끄러운 과거를 직시해야 한다”고 했다. 역사의 해석은 시대에 따라 변하기 마련이다. 앞으로 콜럼버스 데이의 위상이 어떻게 바뀔지 지켜볼 일이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