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독성 논란’ 과불화합물, 인간의 장기 중 이것 손상시켜

서울성모병원 문진영 전공의 “신장 기능에 악영향·손상 가능성”
프라이팬·일회용커피잔 코팅제, 식품포장지 등에 포함되는 물질
“혈중 농도 높아질 경우 신장기능 지표 ‘사구체여과율’ 낮아져”
문 전공의 “저분자량의 안전한 과불화합물로 점차 대체할 필요”
신장 기능 손상. 게티이미지뱅크

 

국제적으로 독성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과불화합물’(PFAS). 미국 환경보호국(EPA)에 따르면 이 물질은 프라이팬 코팅제로 사용되는 테플론부터 테이크아웃 커피잔의 코팅제, 식품 포장 등 다양한 소비재에 이 물질이 포함돼 있는 합성 화합물이다.

 

그런데 과불화합물이 ‘콩팥’으로 불리는 인간의 신장 기능에 손상을 미칠 수 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문진영 전공의(단독저자)는 과불화합물과 신장기능을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인 ‘사구체여과율’(eGFR)과의 인과 관계를 최초로 검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밝혀내기 위해 문 전공의는 2003~2018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했다.

 

그는 과불화합물의 4가지 세부유형인 PFOA, PFOS, PFHxS, PFNA 등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과불화합물의 혈중농도(ng/mL)에 자연로그를 취한 값이 1ng/mL 증가할 때마다 사구체여과율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PFOA는 4.63 mL/min/1.73㎡가 낮아졌고, PFOS(3.42), PFHxS(2.37) PFNA(2.87)도 사구체여과율 저하를 나타냈다.

 

문 전공의는 “이번 연구는 과불화합물의 신장기능 손상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보여준 연구로 과불화합물이 우리 소비재에 널리 쓰이는 물질인 만큼 완전 퇴출은 어렵겠지만, 점차 저분자량의 안전한 과불화합물로 대체해 나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가습기 살균제 사건처럼 새로운 화학물질이 사회에 도입되면 건강에 대한 영향이 검증되기 전까지 무방비 상태에 놓이는 경우가 많다”며 “최소한의 안전검사를 통과했더라도 10~20년 정도의 추가적인 통시적 관찰을 통해 건강 영향을 검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오염 국제학술지(IF 8.071) 11월호에 게재 확정됐으며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한편, 과불화합물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고 생태계에서 전혀 분해가 되지 않는 고분자 상태로 계속 존재하기 때문에 여러 과학자들의 감축 논의가 이어져 왔다. 

 

대표적인 감축 논의가 잔류성 유기오염 물질에 대한 스톡홀름협약이며, 과불화합물 또한 통제되는 화학물질에 포함되어 있다. 

 

스톡홀름협약 이후 과불화합물 중 분자 단위가 매우 큰 고분자 화합물질의 사용은 점차 줄고 있지만 새롭게 분지된 이성질체(branched isomer)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대체 물질에 대한 안전성은 검증돼 있지 않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