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온 몸 피멍’ 든 아옳이, 혈소판 감소증 아닌 ‘기흉’ 이었다

인스타그램 캡처

 

건강 주사를 맞은 후 온몸에 피멍이 들었던 유튜버 아옳이(사진)가 ‘기흉’ 진단을 받았다.

 

지난 13일 아옳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최근 저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아옳이는 “최근 몸이 잘 붓고 쑤시는 느낌이 들어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한 병원에서 건강 주사가 있다기에 맞게 됐다”며 “주사를 맞기 전 초음파 검사, 신경 검사, 피 검사 등 건강체크를 해줬는데, 검사 결과는 정말 심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 측은) 초음파를 보여주면서 출산한 적 있냐고 묻더라. 출산한 사람만 복직근이 벌어지는데 지금 제 복직근이 벌어져 있다고 하더라”며 “병원에서는 현재 뼈가 틀어져 척추측만증이 있으며 근막이 뭉쳐있는 등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아옳이는 고가의 건강 주사를 결제했고, 병원 측에서는 미세한 멍이 들 수 있으나 일상생활에는 지장이 없다고 했다.

 

아옳이는 “ 오전 10시에 마취를 하고 주사를 맞고 눈을 떴는데 밤 8~9시더라. 눈을 뜨고 제 몸을 봤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갖 색으로 멍이 있더라. 너무 쇼크였다”고 밝혔다.

 

깨어나 어지러움을 느낀 그에게 병원 측은 “꼬여있는 근막이 풀리면서 제자리로 돌아가는데 몸은 원래대로 돌아가려는 성질이 있다”며 여러 시술과 필라테스 이용권까지 권유했고, 아옳이는 이를 추가 결제했다. 

 

하지만 아옳이가 집에 도착했을 때 온몸이 두드려 맞은 것처럼 쑤시고 아팠으며, 숨을 쉴 때마다 힘이 들고 가슴도 아픈 증상을 보였다. 이후 다음 날 일어나니 46kg이던 몸무게는 붓기 때문에 50kg로 늘어나 있었다고.

 

결국 출장에서 돌아온 남편과 함께 다시 병원을 찾았으나 “다른 사람에 비해 안 좋아서 생긴 거니까 감안하라”는 말만 들을 수 있었다. 또 촬영 때문에 환불을 해달라고 했더니 병원 측은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이유로 “환불이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이후 아옳이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본 간호사라는 네티즌은 ‘혈소판 감소증일 수 있다’는 조언을 했고 바로 대학병원을 찾았다.

 

이에 대해 아옳이는 “다행히 혈소판 수치는 정상이었는데 기흉이 생겼다고 하더라”라며 “흉부외과 선생님이 주사를 가슴 쪽에 맞았냐고 묻더라. 기흉 위치와 주사 맞은 위치가 같았다. 가슴 위쪽에 맞으면서 공기가 들어갈 수 있다고 하더라”는 충격적인 진단을 들었다.

 

이같은 사실을 안 후 건강 주사를 놓은 병원 측으로부터 연락이 왔으나, 오히려 “명예훼손을 하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면서 “내용증명을 보낼 테니 아옳이와 남편의 연락처와 주소를 보내라”고 엄포를 놓았다.

 

아옳이는 “저는 명예훼손을 하려는 게 아니다. 정말 일주일 동안 너무 힘들었다. 여러분도 이런 일을 겪지 말라는 뜻에서 말한 거다”라며 “몸에 맞는 주사는 생명과 연관돼 있으니까 꼼꼼하게 꼭 확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