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靑 "文 대통령·기시다 정상통화 일정 조율 중"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간 첫 정상 통화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통화에서 "정확한 시점은 결정되지 않았다. 여전히 조율 중"이라며 "오늘이든 내일이든 양국이 합의하면 통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양 정상이 이날 전화 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이날 정상통화가 이뤄지면 지난 4일 기시다 총리 취임 후 한일 정상 간 첫 소통이 된다.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당일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전 총리는 취임 9일째에 문 대통령과 첫 통화를 했다.

기시다 총리와 문 대통령이 이날 통화를 하면 스가 전 총리 취임 당시와 비교해 한일 정상 간 첫 통화 시점은 이틀 늦어지는 셈이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이튿날인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시작으로 7일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각각 통화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