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노동소득, 28세에 ‘흑자’→44세 ‘정점’→60세 ‘적자전환’

‘2019년 국민이전계정’ 발표

생애 최대 적자시기 17세 때
41세에 최대 노동소득 기록
60세 이후 나이들수록 적자 ↑

우리나라 국민은 28세에 ‘흑자 인생’을 시작해 44세에 정점에 도달한 뒤 60세에 ‘적자 인생’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5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9년 국민이전계정’을 발표했다.

국민이전계정은 연령별 노동 소득과 소비, 공적 이전, 사적 이전 등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로, 세대 간 경제적 자원흐름을 보여준다.

2019년 국민이전계정의 1인당 생애주기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은 태어나서 27세까지는 소비가 노동 소득보다 많은 적자 상태다. 생애 최대 적자 시기는 17세 때의 3437만원이다.

노동 소득이 소비를 웃돌면서 흑자 인생이 시작되는 시기는 28세다. 이후 41세에 생애 최대 노동소득(3638만원)을 기록하고, 44세에는 생애 최대 흑자(1594만원)에 도달한다.

60세부터는 다시 적자 인생으로 돌아간다. 적자 규모는 60세 117만1000원, 65세 977만5000원, 70세 1390만원, 75세 1644만4000원 등으로 나이가 들수록 커진다.

은퇴 시기가 늦춰지면서 적자 전환 연령은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2010년에는 56세에 적자로 돌아섰으나 2018년에는 59세에 이어 2019년에는 처음으로 60대에 진입했다.

2019년 우리나라 국민의 생애주기 적자 총액은 132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 14세 이하 유년층이 147조5000억원 적자, 65세 이상 노년층이 117조1000억원 적자인 반면 15∼64세 노동연령층은 131조7000억원 흑자였다.

유년층의 경우 소비는 전년 대비 3.9% 증가한 147조5000억원이며, 노동소득은 발생하지 않았다. 노년층의 소비는 전년 대비 9.9% 증가한 149조7000억원, 노동소득은 16.4% 늘어난 937조2000억원이었다. 노동연령층의 소비는 전년 대비 3.8% 증가한 805조5000억원, 노동소득은 4.5% 늘어난 937조2000억원이었다.

세금 흐름을 나타내는 공공이전을 보면 노동연령층은 147조4000억원의 세금을 냈다. 정부는 이를 유년층에 71조3000억원, 노년층에 76조1000억원 각각 배분했다.

상속·증여 등 민간이전은 노동연령층에서 99조9000억원 순유출이 발생했다. 유년층과 노년층에서는 각각 77조5000억원, 16조5000억원 순유입됐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