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미크론 21일쯤 우세종화… 하루 확진 7000명 땐 자가격리 7일로 단축

오미크론 방역대책 발표

21일쯤 우세종… 2월 1만명 전망
당국 확산 속도 맞춰 방역도 전환
PCR 전 신속항원검사 적극 활용
5∼11세 접종계획 2월 중 수립
거리두기 3주 연장… 6인 모임 가능 14일 대구 수성구 한 음식점 직원이 17일부터 6인까지 식사가 가능하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대구=뉴스1

오는 21일쯤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검출률이 50%를 넘어 우세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는 오미크론 유행으로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넘으면 방역체계를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자가격리 기간은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PCR(유전자증폭) 검사에 비해 결과가 빨리 나오는 신속항원검사(검사키트)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오미크론 우세화 시 ‘대응단계’ 돌입

정부는 14일 오미크론이 우세종화할 시점에 대비해 ‘지속가능한 일상회복을 위한 오미크론 확산 대응전략’을 발표했다. 확진자 증가가 자명한 만큼 빠르고 유연하게 방역체계를 개편한다는 것이 골자다.

국내 오미크론 검출률은 빠르게 오르고 있다. 지난 9∼13일 오미크론 검출률은 22.8%다. 직전 주(1월2∼8일) 12.5%에서 수일 사이 검출률이 1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오미크론 전파력은 델타 변이에 비해 2.5∼3배 정도 높은 것으로 추정돼 방역 당국은 일주일 내에 오미크론 검출률이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질병관리청 분석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금대로 유지해도 오미크론 점유율이 50%를 넘어서면 이달 말 하루 확진자는 1만명 수준까지 증가할 수 있다. 거리두기를 완화할 경우 다음달 말 확진자는 최대 3만명, 위중증 환자는 17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14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정부는 환자가 이렇게 폭증하면 장기격리와 PCR검사 중심의 엄격한 기존 방역정책으로는 사회를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날 발표된 전략에 따르면 지금을 오미크론 대유행에 앞서 방역체계 개편을 준비하는 ‘대비단계’로 설정했다. 오미크론 점유율이 50%를 넘어서거나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넘어서면 곧바로 ‘대응단계’에 돌입한다. 확진자 5000명을 위기 판단의 기준점으로 보고, 상황을 주시하며 대응단계에 들어서면 기존의 검사·추적 치료(3T : Test·Trace·Treat)’ 전략에서 고위험군 관리와 위중증 환자 발생 억제에 초점을 맞춘 ‘선택과 집중’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하루 확진자 7000명이 한 번이라도 나오면 오미크론 점유율 50%와 무관하게 ‘대응단계’를 시행할 계획”이라며 “오미크론은 전파율이 매우 높아서 8000∼9000명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격리기간 줄이고 검사키트 우선 활용

대응단계의 핵심 목표는 ‘일상의 유지’와 ‘의료체계의 안정적 유지’이다. 확진자와 격리자 급증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재택치료·자가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 확진자는 확진 후 7일 차에 격리 해제되고, 접촉자도 접촉 후 6일 차에 PCR 검사로 음성이 나오면 다음 날 격리 해제된다. 당국은 “확진자가 증가하면 의료진 등 기존 필수인력으로 사회 필수기능 유지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간 광범위하게 실시해온 PCR 검사는 하루 검사 역량을 현재 75만건에서 85만건으로 늘린다. 다만 검사 수요가 폭증하면 우선순위를 설정하기로 했다. 유증상자와 고위험군, 65세 이상 고령층, 밀접접촉 등 역학적 관련자, 신속항원검사 양성인 사람을 중심으로 PCR 검사를 실시한다. 65세 이하 무증상자는 의료기관에서 먼저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대응단계에서는 동네 1차 병·의원급 의료기관도 코로나19 검사와 치료에 참여시킨다. 정부는 이를 위해 대비단계에서 채취 장소와 방침 등을 정하고 신속항원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신속항원검사 결과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 인정할 방침이나 24시간 내 검사만 유효하고, 의료기관이 아닌 자가검사 결과는 인정하지 않는다.

미접종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12∼17세 청소년 접종을 독려하는 동시에 현재 접종대상이 아닌 5∼11세 소아에 대한 접종계획도 다음달 중 수립한다. 5∼11세 인구는 약 300만명이다. 미국과 스위스, 브라질, 아일랜드, 말레이시아 등 일부 국가는 소아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중이거나 사용 승인한 바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아용 백신의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있으며, 이 허가가 나와야 도입 시기 등이 결정된다.

당국은 백신 효과 저하를 우려해 면역저하자와 고위험군에게는 4차 접종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거리두기는 3주간 재연장했다. 사적모임 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유지하나 인원은 6명으로 확대했다. 설 연휴 이동량 증가를 우려해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주간 특별방역대책도 시행한다. 이 기간 철도는 창측 좌석만 이용 가능하고 고속도로 통행료도 정상 징수하기로 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