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방송인 김병만 모친, 갯벌서 조개잡다 사고사

밀물에 고립돼 숨져
3일 오전 11시49분쯤 전북 부안군 변산면 하섬 좌측 암초를 찾아 조개를 채취하던 방문객들이 밀물에 고립되자 부안해양경찰서 소속 경찰이 구조에 나서고 있다. 부안해경 제공

방송인 김병만(47)의 어머니 A(70)씨가 3일 전북 부안 앞바다 갯벌에서 조개를 잡다 밀물에 고립되는 바람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부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9분쯤 전북 부안군 변산면 하섬 좌측 암초를 찾아 조개를 채취하던 70대 방문객 3명이 밀물에 고립돼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숨진 이는 A씨로 뒤늦게 확인됐다.

부안해경은 “바다에서 육지로 이동하는 이들의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는 목격자의 신고를 접수해 구조대를 급파해 고립자 2명을 구조했다.

일행 중 나머지 1명이 보이지 않아 119 구조대와 함께 일대 해상을 수색했다. 수색 끝에 표류 중인 A씨를 추가로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A씨는 결국 숨을 거뒀다. 해경 조사 결과 A씨 등은 이날 오전 8시쯤 썰물로 갯벌이 드러난 하섬 일대 갯벌에 들어갔다. 갯벌에서 4시간여 동안 조개 채취 등을 하다가 밀물인 점을 뒤늦게 인지하고 육지로 빠져나오려고 했지만, 빠르게 불어나는 바닷물에 잠겨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