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진통 끝에 ‘윤종원 카드’ 무산… “새 국조실장 인선 착수”

윤종원 기업은행장. 국회사진기자단

당정 갈등으로 비화할 뻔했던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이 결국 무산됐다.

 

윤 행장은 28일 언론 인터뷰에서 “여기서 그치는 것이 순리”라며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 직에 대한 고사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직에 대한 검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것이 매우 부담스럽다”고 했다.

 

그는 “밤새 고민했는데 저로 인해 새 정부에 조금이라도 누가 된다면 이는 전혀 제가 바라는 바가 아니다”라며 “새 정부가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사 입장과 관련해 한덕수 국무총리와 사전 조율은 없었다고 했다.

 

윤 행장은 한 총리의 추천 등으로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문재인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경력으로 인해 국민의힘 내부의 반대가 거셌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공개적으로 윤 행장의 인선을 비판해왔다.

 

한 총리는 “새 인사를 생각해 볼 것”이라며 후보자 교체를 공식화했다. 한 총리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본인이 논의 전개 과정에서 부담을 느껴서 한 결정이니 그 결정을 존중했으면 한다”며 “(새 후보자 인선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윤 행장의 고사 의사를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전날 “대통령께서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다. 고민하고 계신 거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 총리는 인선 기준에 대해 “국조실장은 다양한 경험, 일에서 성공한 경력, 여러 분야의 방대한 지식, 내공 등이 있어야 한다”며 “윤 행장이 자진해서 물러난 부담 요인이 된 것들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정권에서 주요 경제 보직을 맡았던 인문들은 국무조정실장 후보에서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국무조정실은 국무총리를 보좌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지휘·감독, 정책 조정을 맡는 자리다. 국무총리와 손발을 맞추는 만큼 총리에게 사실상 인선 권한이 있지만 여당인 국민은힘은 지난 정부의 경제정책 실책을 거세게 비판했던 만큼 그의 인선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