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단독] 경찰, ‘직권남용’ 유희동 기상청장 무혐의 처분

유희동 신임 기상청장이 2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경찰이 직원을 부당하게 직무에서 배제했다는 의혹을 받던 유희동 신임 기상청장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피의자’ 신분으로 기상청장에 임명됐던 유 청장은 결격 논란을 덜고 향후 기상청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던 유 청장을 전날 무혐의 처분 내렸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담당부서가 유 청장의 불송치결정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신임 기상청장으로 임명된 유 청장은 지난해 7월 기상청 직원 A씨에게 피소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A씨는 미래통합당 소속 국회의원의 비서관 출신으로, 2020년 APEC 기후센터 대관업무 공채로 기상청에 입사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