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尹 대통령, 빌 게이츠 통화 "팬데믹 대비 협력 확대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빌 게이츠 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에게 "게이츠재단이 지원해온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 이런 기구가 팬데믹 대비에 중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우리 정부도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게이츠 이사장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가 진정세에 접어든 지금이야말로 글로벌 보건 체계를 재정비하고, 미래의 보건 위기에 대비할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디지털, 바이오, R&D(연구개발) 관련해서도 게이츠재단의 역할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의 어려움, 글로벌 보건협력 분야에서 보여준 한국의 선도적 역할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밖에 게이츠 이사장은 윤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인사를 건넸고, 윤 대통령은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 책을 보내준 데 대한 감사 인사를 했다고 이 관계자가 전했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