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예비군 '부실 급식' 논란…"교도소 식사도 이 정돈 아냐" VS "추가 배식 가능"

지난 23일 누리꾼이 경북 칠곡의 한 동원예비군 훈련장에서 제공된 점심이라며 공개한 식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된 지 2년 만에 재개된 예비군 훈련에서 제공된 식사가 부실하다는 제보가 나왔다. 이에 군부대 측은 자율적으로 추가 배식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해명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북 칠곡의 한 동원예비군 훈련장에서 예비군에게 제공된 점심 메뉴를 담은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모든 반찬을 받았고 여기에 파인애플 주스가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사진 속 반찬은 오이무침 2조각과 단호박 샐러드, 김치로 구성돼 있다.

 

A씨는 MBC에 “균형 잡힌 식사가 중요한데, 국은 양배추 건더기도 잘 보이지 않는 해물 짬뽕국”이라며 “생업에 종사하다 나라의 부름을 받고 달려가는 이들인데, 현역 못지않게 처우 개선을 해주고 신경을 써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전했다.

 

점심 메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교도소도 이렇게는 안 주겠다”며 “단백질은 어디 갔느냐”고 분노했다.

 

음식을 제공한 부대 측은 MBC에 “예비군들은 자율 배식을 통해 현역 병사와 같은 메뉴로 식사했다”며 “질 좋은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부대에 입소하는 동원예비군의 하루 식비는 현역 병사와 같은 1만1000원 수준으로, 한끼당 3600원꼴이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