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高’ 위기 더해 코로나 재확산…관광업계 울상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글쎄'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700만명에 육박하는 관광객이 찾았던 제주 관광에 하반기 들어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高) 위기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현실이 되면서 관광업계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와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이후 제주 입도 관광객은 5월 130만6천537명으로 일평균 4만2천146.4명, 6월 126만8천2명으로 일평균 4만2천266.7명이다.

 

하루 평균 4만 명 넘는 관광객이 매일 제주를 찾았다.

 

하지만 7월 여름 성수기 들어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17일 기준 총 63만6천63명이다.

 

하루 평균 3만7천415.5명꼴로 제주를 찾고 있는 셈인데, 7월 첫째 날 하루 4만 명 넘는 관광객이 찾은 뒤 줄곧 3만 명대의 입도 관광객 수를 기록하고 있다.

 

여름 성수기가 됐는데 오히려 관광객이 줄어드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제주도관광협회 김의남 제주종합관광안내센터장은 "7월에도 하루 평균 4만 명대의 관광객이 꾸준히 들어올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입도 관광객이 6월 중순부터 전반적으로 완만한 하향 곡선을 그리며 현재 3만 명 후반대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관광업계는 경제 위기와 코로나19 재확산을 원인으로 지목한다.

 

고유가 등으로 항공권 가격이 오르면서 4인 기준 김포∼제주 왕복비용이 100만원을 훌쩍 넘을 뿐만 아니라 렌터카 비용 역시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7월 말 극성수기 비행깃값은 보통 1인당 왕복 30만원 수준이며, 렌터카 비용은 카니발을 빌리는데 5박 6일에 160만원 수준이다. 4인 가족 휴가비를 보면 교통비로만 200만원 가까이 드는 셈이다.

 

사실상 제주 여행을 포기하는 가족은 물론 배편을 이용해 자차를 몰고 제주로 오는 관광객들도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예약 취소 사례도 등장하고 있다.

 

4∼5성급 호텔은 80∼90% 예약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지만, 단체관광을 받는 3성급 미만의 경우 예약취소 사례가 1∼2건씩 발생하거나 취소 문의가 들어온다.

 

또 무사증(무비자)이 풀리며 재개된 전세기 관광도 타격을 받고 있다.

 

제주지역 여행사 몇 곳이 함께 9월부터 12월까지 한 달에 한 차례씩 추진하려던 베트남 전세기 관광상품이 최근 취소됐다.

 

코로나19 재확산은 물론 비행기 임대 비용이 50% 가까이 늘어나면서 고객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다.

 

코로나19 위기가 가을까지 이어진다면 오는 10월 필리핀 전세기 유치계획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의 한 여행사 대표 K씨는 "거리두기가 풀리면서 한동안 여행업체가 바빠졌는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불안감 때문에 단체 관광을 꺼리기 시작한다"며 "수학여행은 주로 가을에 오는데 코로나 지속해서 확산하면 수학여행부터 취소가 된다. 벌써 가을 예약 취소를 고민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별 여행객은 코로나19 기간에도 제주를 많이 찾았다. 문제는 단체관광의 회복 여부인데 상황이 계속 이어진다면 올 하반기 제주 관광이 어려워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외국인 관광객이 제주를 다시 찾기 시작하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가깝게 점차 회복할 것으로 기대했던 올해 제주 관광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일각에서는 상반기 입도 관광객이 682만6천468명으로 잠정 집계된 만큼 올해 1천4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이라 기대한다.

 

하지만 일부는 1천300만 명을 간신히 넘길 것이라 예상하기도 한다.

 

과거 제주의 연간 누적 관광객(확정치)은 2018년 1천431만3천961명, 2019년 1천356만4명, 2020년 1천23만6천445명, 2021년 1천200만8천437명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