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영화 ‘늑대사냥’, 토론토영화제 초청… ‘괴물’ 이후 16년 만 쾌거

다음달 28일 개봉하는 하드보일드 액션 영화 ‘늑대사냥’이 제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에 초청을 받았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해야 하는 상황에서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서바이벌 액션 영화다. 

 

‘늑대사냥’은 같은달 8일(현지시간) 개막하는 토론토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에 공식 초청을 받았다. 토론토 국제영화제는 칸, 베니스, 베를린과 함께 세계 4대 영화제 중 하나로, 북미 지역 최고 영화제로 손꼽힌다. 미드나잇 매드니스는 강력한 비주얼과 젊은 감각의 영화들이 새벽 시간에 상영되는 공식 부문으로 신선한 자극을 원하는 관객들을 위한 장르 영화들이 펼쳐진다. 국내 작품으로는 봉준호 감독 ‘괴물’이 2006년 이 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한편 올해 이 영화제에는 이정재 감독 ‘헌트’이 대중성이 풍부한 영화를 소개하는 섹션, 갈라 프레젠테이션에 올랐다. 세계 유명 감독이나 배우 신작을 소개하는 스페셜 프레젠테이션에는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브로커’, 홍상수 감독 ‘탑’, 정우성 감독 ‘보호자’가 이름을 올렸다. 


권이선 기자 2sun@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