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첫 핵폭탄' 적힌 히로시마 폭격기 사진 첫 공개

미 연구소 기고…'에놀라 게이' 기체에 '1945년 8월 6일' 선명한 문구
미 노틸러스연구소 웹사이트 발췌.

일본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투하한 미군 폭격기의 동체 앞머리에 '첫 핵폭탄 히로시마-1945년 8월 6일'이라고 적힌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6일(현지시간) 미국 노틸러스연구소는 웹사이트를 통해 1968∼1969년 주한미군 전술핵 운용 부대에서 근무한 마이클 로치가 '한 가족의 핵전쟁의 갈림길'이라는 자전적 글과 함께 제공한 이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떨어뜨린 미군 폭격기 B-29 '에놀라 게이'를 지원하는 지상 레이더 운용 부대에서 근무한 로치의 아버지가 생전에 보관해온 것이다.

사진에는 조종석 오른쪽 외벽에 영문으로 '첫 핵폭탄 히로시마-1945년 8월 6일'이라는 글씨가 선명하게 적혀있다.

로치는 "사진을 아버지가 찍은 것인지, 군에서 홍보용으로 나눠준 것인지는 불명확하다"고 밝혔다.

로치는 이번 글에서 1960년대 미군이 전술핵 배치를 기반으로 한 한국 방어 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는 증언도 내놨다.

그는 "미군의 핵심 목표는 소련군 또는 중국-북한 부대를 (2주 정도) 일시적으로 막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대부분의 목표 지점 대부분이 인구 밀집 지역이라 예상되는 민간인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사진은 히로시마 핵폭탄 투하(1945년 8월 6일) 77주기를 맞춰 공개됐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