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내일 입추...낮 최고기온 36도 '폭염', 수도권 등 소나기

절기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立秋)인 7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수도권을 비롯한 일부 지역은 소나기가 내리겠다. 무더위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6일 "내일 전국에 구름이 많고 새벽부터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경북권 등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전라권, 경남권, 제주도를 중심으로도 소나기가 올 것으로 보인다. 이때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

 

7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서해5도는 5~60㎜이다. 충청권, 전라권, 경북권은 5~2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모레(8일)까지 최고 기온이 32~36도로 올라 매우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

 

밤 사이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많겠으니 영유아, 노약자 등은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을 유의해야 한다.

 

7일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 낮 최고기온은 30~36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수원 27도, 춘천 26도, 대관령 21도, 강릉 28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제주 28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1도, 수원 33도, 춘천 31도, 대관령 29도, 강릉 34도, 청주 34도, 대전 34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대구 36도, 부산 32도, 제주 35도다.

 

서해상은 내일부터, 동해상은 모레부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당분간 전해상에 안개가 짙게 낄 것으로 전망된다.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오가겠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