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아베 총격 사건 이후 가정연합 탄압…“日서도 종교의 자유 위기에 처했다” [서밋 2022&리더십 콘퍼런스]

특별세션 ‘종교의 자유’

北·中서도 소수 종교 표적 삼아 핍박
정희택 사장 “52억명 종교 제약받아”
펜스 “인류의 예배할 권리 지켜져야”

유엔총회가 세계인권선언을 채택하고 7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세계 곳곳에서는 시대착오적인 종교·인권탄압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문명국을 자임하는 일본에서는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 신도를 대상으로 한 납치와 감금, 가정연합 탈퇴 강요행위가 버젓이 자행되고 있다. 이런 비문명적인 상황 속에서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 월드에서 개최된 ‘서밋 2022 & 리더십 콘퍼런스(SLC)’ 종교의 자유에 대한 특별세션에서는 인권의 핵심 요소인 종교의 자유가 토론 주제에 올랐다.

‘종교의 보편적 인권선언문’ 채택 문선명 총재 천주성화 10주년을 맞아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 월드에서 개최된 ‘서밋 2022 & 리더십 콘퍼런스(SLC)’에서 종교의 자유 특별세션에 참석한 내빈들이 종교의 보편적 인권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토마스 월시 천주평화연합(UPF) 세계의장,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 윤영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세계본부장, 마시모 인트로빈 세계신종교연구소 이사장, 폴라 화이트 목사, 돈 미어스 주교,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 토마스 맥데빗 워싱턴타임즈 회장. 남정탁 기자

주제 발표에 나선 곤도 노리시게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FFWPU) 일본 법무국장은 가정연합으로 명칭이 변경되기 전인 통일교회 시절 일본에서는 종교탄압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곤도 국장은 “당시 ‘기독교 목사들’과 ‘반대 학부모회’, 그리고 ‘좌익세력’까지 통일교회를 반대하는 세 주체가 있었다”며 “기독교 목사들은 통일교회를 이단으로 몰아붙였고, 좌익세력은 통일교회 우호단체인 ‘국제승공연합’이 공산주의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한다는 이유로 사상적인 대립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감금 피해자의 증언도 나왔다. 납치감금강제개종피해자회 대표인 고토 도오루는 자신이 31세였던 1995년부터 44세가 되던 2008년까지 가족과 ‘설득 전문가’로 불리는 목사에게 12년 5개월간 감금당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감금에 대한 고통에 목숨보다 더 소중한 신앙이 파괴된다는 두려움까지 맞물리면서 그 정신적 고통은 이루 말하기 어려웠다”고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증언 도중 목이 멘 듯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감금에서 풀려난 그는 2011년 1월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대법원은 피고에게 2200만엔(약 2억1600만원)을 지급하라는 원심판결을 2015년 확정했다. 곤도 국장은 “아베 전 총리에 대한 총격 사건이 발생한 후 다시 가정연합 인사들에 대한 감금과 설득을 권장하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며 “종교의 자유가 위기에 처했다”고 경종을 울렸다. 앞서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은 화상으로 보내온 기조연설에서 “핍박이 끝나기를 기도하며 세계 지도자들이 한데 뭉쳐 종교핍박을 당하는 모든 이를 위해 정의를 실현해 주시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교황청 산하 재단인 국제 가톨릭 원조단체 ‘고통받는 교회 돕기(ACN)’가 2년마다 196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하는 ‘세계 종교자유 보고서’ 2021 자료를 인용하며 세계인구 67%인 52억명이 종교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북한과 같이 종교의 자유가 없는 곳뿐 아니라 종교적 자유를 탄압하는 사례가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가까운 일본에서도 종교의 자유를 심대하게 훼손하는 안타까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윤영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세계본부장은 “가정연합 신도들을 대상으로 ‘납치감금, 탈회강요’를 종용하는 사람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가정연합 신도들의 신앙할 수 있는 권리를 침해하는 일들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세션 참가자들은 종교 탄압에 대한 심각성에 공감하고 ‘종교의 보편적 인권선언문’을 채택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