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상반기 적자만 14조3000억… 한전, 전기요금 추가 인상 요구 나서

올 2분기 6조5000억 영업손실
국제 에너지가 급등 탓 비용 증가

한국전력이 올해 2분기 6조5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내며 상반기 적자 규모가 1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며 비용이 증가했지만 전력 판매가격은 이에 크게 못 미쳤기 때문이다. 한전은 올해 연간 30조원대 적자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전기요금 추가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12일 한전은 상반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14조3033억원이라고 밝혔다.

지난 1분기 역대 최대인 7조7869억원에 이어 2분기에도 6조5164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것이다.

2분기의 적자는 지난해 한 해 적자액인 5조8601억원을 넘었다. 이는 전력 판매량이 늘고 전기요금이 소폭 인상됐지만 연료 가격 급등 등으로 영업비용이 대폭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이다.

상반기 매출액은 31조992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1.5% 늘었지만 영업비용은 46조2954억원으로 60.3% 증가했다. 액화천연가스(LNG)·석탄 등 연료 가격이 급등해 한전이 발전사에서 전력을 사올 때 적용하는 전력 도매가격(SMP·계통한계가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상반기 SMP는 지난해 동기보다 117.1% 상승한 ㎾h(킬로와트시)당 169.3원이다. 반면 한전의 상반기 전력 판매 가격은 정부의 전기요금 인상 억제 등의 영향으로 110.4원 수준이다. 전력을 169.3원에 사서 110.4원에 판 셈이다.

한전의 영업적자는 하반기에도 지속할 전망이다. SMP는 지난 4월 202.11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5월 140.34원과 6월 129.72원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지난달 151.85원으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한전은 하반기에 비상 경영을 이어갈 전망이다. 한전은 지난 5월부터 전력 그룹사 사장단이 참여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6조원 규모의 부동산, 출자지분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추진 중이다. 이런 자구 노력과 함께 한전은 전기요금 추가 인상도 요구하고 나섰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