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확대명’ 유력해 지자… 文지우기 나선 '친명'

'소득주도성장'·‘1가구 1주택’…文 경제 정책
친명계, 용어 수정 추진…친문, 일제히 반발
전당대회 전후로 계파 간 실권 경쟁 표면화

차기 당대표를 뽑기 위해 전당대회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에서 때아닌 문재인 지우기 논란이 벌어졌다.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을 넘어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선이 유력해지는 가운데 지난 정권의 주류였던 친문과 새로운 정치권력으로 떠오른 친명계 의원들간 갈등이 확전양상을 보이고 있다.

 

14일 국회 등에 따르면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오는 16일 전체 회의를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경제정책이었던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용어를 ‘포용 성장’으로 수정하고, 핵심 주거정책 기조였던 ‘1가구 1주택’이란 표현은 ‘실거주·실수요자’를 반영하는 표현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강령·당헌 개정이 추진되는데 이 친명계 주도로 이 표현이 수정될 상황이 되자 친문계 의원들은 일제히 반발하고 있다.

이재명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정치권 안팎에서는 두 용어의 수정으로 인해 친명계와 친문계간 갈등이 표면화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번 전당대회를 전후로 민주당내 실권을 획득하기 위한 두 계파간 경쟁이 시작된바 있다.

 

친명계의 한 의원은 “소득주도성장은 실패했다고 생각한다. 다음 총선을 이기기 위해선 전 정권에서 실패한 부분은 과감히 버리는 유연함으로 중도층을 포용해야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친문계 인사들은 불쾌한 기색을 여과없이 드러내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성과를 논의없이 수정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다는게 친문계 의원들의 이야기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인 윤영찬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지우기 작업, 당장 멈추시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이재명의 민주당이 아니라 민주당 다운 민주당이며 동시에 새로운 민주당”이라고 적었다.

 

앞서 친명계 주도로 이뤄진 기소시 당직정지 내용을 담은 당헌 80조 개정 문제를 두고도 양측은 날선 공방을 벌인바 있다. 이 조항은 문 전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의결한 조항이었기 때문이다. 

 

현재 속도를 내고 있는 검찰의 수사를 감안하더라도, 당 대표가 가능성이 높은 이 후보측이 이 조항을 개정하는 것을 두고 민주당 내부에서 조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바 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