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물벼락에 날아간 일상…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밀착취재]

포항 태풍 ‘힌남노’ 피해 현장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축구장에 마련된 재난쓰레기 임시 적환장에 피해지역에서 수거된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초대형 태풍 힌남노가 지나간 지난 6일, 포항에선 자정부터 6시간 동안 500㎜가 넘는 물벼락이 쏟아졌다. 하천과 소하천이 범람하며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났다. 피해가 집중된 대송면·오천읍·동해면·구룡포읍·장기면 등 남구지역은 성인 남성의 어깨까지 물이 들이차며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포항시 조사 결과 16일까지 9432가구의 주택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남구 장기면에 거주 중인 A씨가 마당에서 앨범을 말리고 있다. “지금까지 추억이 다 사라질 뻔했다. 자식들 어렸을 때 모습, 결혼식 사진 등 50~60년 전의 추억이 젖어 버렸다. 집에 물이 들이차자 몸만 피했다가 집에 돌아와 보니 벽지며 장판, 가재도구까지 쓸 만한 게 남지 않았다. 벽이랑 바닥이 말라야 장판이라도 깔고 눕는데 보일러도 고장 나 난방도 못하고 있다.”

경북 포항시 지역의 침수차량이 실내체육관 주차장에 옮겨져 있다. 포항시는 태풍으로 7000대 이상의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한 주택가에서 A씨가 침수로 젖은 앨범과 족보 등을 말리고 있다.

특히 대송면 제내리의 경우 폭우로 전체 1135가구(2001명) 중 90% 이상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더욱이 이번 태풍은 저지대나 하천 인근에 거주 중인 취약계층에 더 많은 상흔을 남겼다. 겨우 200만원 남짓의 재난지원금으로는 도배는커녕 살림살이를 장만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남구 구룡포읍에서 제일제면 공장을 운영 중인 하동대씨는 51년째 이어진 제일국수공장의 2대 사장이다. “몇 해 전 해안가 근처에 늘어가는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대량의 건조시설을 갖춘 신식 공장을 세웠다. 아무리 폭우라도 해도 논 옆으로 흐르는 폭 3~4m 정도의 소하천이 범람해 공장 안으로 물이 들어와 어깨높이까지 차오를 줄 몰랐다.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열흘이 지난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이건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다. 기계들은 멈추고 포장해 놓은 국수들도 못쓰게 생겼다. 앞으로 3개월간은 해풍국수를 판매하지 못할 거 같다.”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제일제면 공장에서 한 직원이 침수로 더러워진 박스에서 해풍국수를 꺼내고 있다.

군 장병, 공무원, 시민단체를 비롯해 전국에서 달려온 자원봉사자들이 연일 피해 복구와 대민지원에 구슬땀을 쏟고 있다. 현재까지 도로 유실과 토사 유출 등 피해를 입은 국도와 지방도로의 복구를 대부분 완료했고, 자원봉사자들의 지원과 청소차, 환경미화원 등을 집중 투입해 침수 주택 등에서 발생한 폐가재도구 등 재난쓰레기도 92% 이상 처리했다. 하지만 아직 이재민 대피소에 아파트 지하 시설의 침수된 전기 설비 교체 등 완전한 전기 복구가 안 돼 200여 명이 머물고 있다. 그리고 해변의 쓰레기와 소하천 정비는 아직 손도 못 대고 있다.

해류에 떠내려온 자동차가 포항시 남구 동해면 도구해수욕장에 파묻혀 있다. 도구해수욕장에서는 깊이 1m 이상 모래가 사라지면서 침식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 남구 동해면 도구해수욕장 인근 도로에 전신주가 기울어져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늦가을로 접어들며 일교차가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피해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는 한시 빨리 도배와 장판 설치 등 주택 복구가 절실한 상황이다. 16일 기준 자원봉사자, 군인, 공무원 등 누적 인원 6만9281명의 인력과 굴착기, 양수기, 덤프 등 중장비 1만441대를 동원해 총 91.4%의 응급복구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시급한 부분을 먼저 챙겼을 뿐, 완전복구에는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다. 그리고 지하주차장 참사와 포스코 침수 등 많은 숙제를 남겼다. 전기실 지상층 설치 권장, 지하 설치 시 제반 규정을 강화, 지하주차장 비상 물막이판 설치 규정 등과 같은 항목들을 계속 연구해 재난재해에 대비해야겠다.


포항=글·사진 이재문 기자 moon@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