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北 미사일 도발에 NSC 상임위 개최… “핵무력 법제화 후 첫 발사 주목”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자, 도발 행위임을 규탄”

북한의 ‘KN-23’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 화염을 뿜으며 수직으로 발사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대통령실은 25일 북한이 미사일 도발에 나서자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우리 군은 오늘(25일) 오전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착했고 국가안보실은 관련 사항을 즉시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해 합참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했다.

 

이날 긴급회의에는 김 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겸 안보실 1차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NSC 상임위 참석자들은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 행위임을 규탄하고 이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번 도발이 지난 9월8일 북한의 전술핵 선제사용을 공식화한 핵무력정책법제화 발표 이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임에 주목하고 미국 및 우방국들과의 공조를 바탕으로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 로널드 레이건 항모 강습단과 함께 오는 26∼29일 실시되는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통해 북한의 어떠한 형태의 미사일 도발도 무력화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연합방위 능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합참에 따르면 군 당국은 이날 오전 6시 53분쯤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 이번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600여km, 고도는 60여km, 속도는 약 마하5로 탐지됐다.

 

북한은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17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했다. 이번 발사까지 포함하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의 경우 5번째다.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23일 부산 작전기지에 입항한 미국의 항공모함 전단에 대한 무력시위로 보인다. 미 항공모함 전단이 우리 해군과 동해상에서 고강도 연합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라 SL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