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피겨 간판 차준환, 시즌 첫 국제대회서 쇼트 2위

여자 싱글 이해인도 2위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시즌 첫 국제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로 출발했다.

 

차준환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치러진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네펠라 메모리얼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1.98점, 예술점수(PCS) 39.83점, 감점 1점을 더해 합계 80.81점을 기록했다.

피겨스케이팅 차준환 선수. 뉴시스

이로써 차준환은 전체 13명 중 2위에 올랐다.

 

올해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세운 자신의 쇼트 최고점인 99.51점엔 미치지 못했다.

 

쇼트프로그램 1위는 이탈리아의 가브리엘레 프란지파니(87.39점)가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김한길(서울기독대)은 3위(70.42점), 김현겸(한광고)은 7위(67.21점)에 이름을 올렸다.

 

ISU 챌린저 시리즈는 그랑프리 시리즈보다 한 단계 낮은 대회다.

 

차준환은 새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를 앞두고 컨디션 점검 차원에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선 이해인(세화여고)이 기술점수(TES) 30.60점, 예술점수(PCS) 28.46점, 감점 1점으로 58.06점을 받았다.

 

미국의 이사보 레비코(65.37점)에 이어 2위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