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尹 ‘부대 열중쉬어’ 생략… 野 “국군의날까지도 어리둥절하게 만들어”

윤석열 대통령이 국군의날 행사 도중 ‘부대 열중쉬어‘ 명령 생략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이 처음이라, 군 면제라 잘 몰랐다고 국민, 장병이 이해해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연합 고공강하 시범을 보인 특전사 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2일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국군의날까지도 온 국민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행사 도중, 제병지휘관으로부터 경례를 받고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보통 국군의날 행사 기념사는 대통령이 경례를 받은 뒤, ‘부대 열중쉬어’를 명령하면 제병지휘관이 다른 장병들에게 ‘열중쉬어’를 구령하고 진행한다. 그런데 이날 윤 대통령은 명령을 내리지 않았고, 제병지휘관이 스스로 ‘부대 열중쉬어’를 복창한 뒤 행사를 이어갔다. 

 

오 대변인은 “장병 경례 후 바로 연설을 이어가려고 하자 당황한 현장 지휘관이 대신 작은 목소리로 부대 열중쉬어를 했다”며 “연설 내내 장병들을 경례 상태로 세워둘 참이었는지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또 “사열을 위해 많은 날 훈련했을 장병들을 생각했다면 최소한 이 정도는 숙지하고 갔어야 한다”며 “대통령이 처음이어서 잘 몰랐다, 군 면제라 잘 몰랐다고 국민과 장병들이 이해해야 하는 건지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날 오 대변인은 대통령실 이전 사업에 병영생활관 설계 예산과 취사식당, 간부시설 등에 투입될 예산이 전용됐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사실이라면 양심 불량”이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실망만 가득한 국정운영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런 무능과 무책임을 계속 고집한다면 국민은 실망을 넘어서 외면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