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아파트 현관에 붉은색 ‘개보기’ 낙서에 주민은 이사까지…경찰 용의자 추적

피해 주민, 추가 범죄 피해 우려해 이사
경찰, 주변 CCTV 토대로 용의자 추적 중
아파트 현관문에 써 있는 낙서(왼쪽)와 용의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아파트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모습. JTBC 방송화면 갈무리

 

인천의 한 아파트 현관문에 누군가 붉은색 스프레이로 뜻을 알 수 없는 낙서를 해놨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전 9시쯤 미추홀구 한 아파트 17층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누군가 ‘개보기’라는 글씨를 써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자인 해당 아파트 주민 A씨는 “아침에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려고 집을 나서다가 낙서를 발견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아파트 폐쇄회로(CC)TV에는 용의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모자를 눌러쓴 채 아파트 지하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7층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경찰은 아파트 비상계단의 난간과 벽에도 이 남성이 남긴 것으로 보이는 빨간색 페인트 자국을 확인했다.

 

뜻을 알 수 없는 낙서로 공포심을 느낀 A씨 가족은 추가 범죄 피해 가능성을 우려해 최근 다른 아파트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인하는 등 탐문수사를 벌이며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