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예상 깬 박빙… 브라질 선관위 “10월30일 대선 결선투표”

‘남미 좌파 대부’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시우바(76·노동자당)의 귀환이냐, ‘열대의 트럼프’ 자이르 보우소나루(67·자유당)의 재선이냐를 놓고 관심을 모았던 브라질 대통령 선거가 예상 밖 접전을 보인 끝에 결선투표로 승자를 가리게 됐다

 

2일(현지시간) 치러진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룰라 전 대통령은 개표율 98.14% 현재 48.04%를 득표해 1위를 달리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43.54%)에 4%포인트 이상 앞선 것이지만, 유효 투표의 과반 득표는 어려워진 상황이다. 이밖에 민주운동당 시몬 테벳 후보가 4.19%, 민주노동당 시로 고메스 후보가 3.05%를 각각 득표했다.

 

브라질 대선일인 2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 한 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 유권자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브라질리아=연합뉴스

브라질 선거관리위원회는 “룰라와 보우소나루가 10월30일 대선 2라운드에서 경쟁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룰라 대 보우소나루 양강 구도는 선거전이 본격화하기 전부터 일찌감치 형성됐으나, 이런 박빙 승부는 예상치 못한 결과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룰라 전 대통령은 계속해서 지지율을 끌어올리며 50%에 근접하는 지지율을 보인 반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30%대 초반까지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우소나루는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 등 남동부 지역에서 여론조사 지지율보다 높은 득표율로 선전했다. 이날 개표율 70% 직전까지는 선두를 달리며 저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제 관심은 결선투표로 몰린다. 카를로스 멜루 상파울루 인스퍼대 교수는 “극우는 이번 대선과 주지사 선거에서 큰 회복력을 보였다”며 “너무 깊이 들어가기는 이르지만, 이번 선거는 2018년 보우소나루의 승리가 일시적 현상이 아니었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룰라가 1위를 했다고 해서) 결선투표에서 승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