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 수차례 성추행해…정신과 치료 받는 중”

소속사 대표로부터 폭언과 폭행, 성추행까지 당했던 그룹 ‘오메가 엑스(OMEGA X)’가 소속사 대표 강 씨를 형사 고소를 하기로 했다.

 

오메가 엑스는 16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속사 대표의 폭행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보이그룹 오메가 엑스가 16일 서울 서울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 강씨가 멤버들에게 대한 폭언, 폭행, 성추행 등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뉴스1

이날 자리에는 멤버 재한, 휘찬, 세빈, 한겸, 태동, 젠, 제현, 케빈, 정훈, 혁, 예찬 11인과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 서주연 변호사가 참석했다.

 

오메가 엑스는 “소속사에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며 “향후 추가로 형사 소송, 위자료 소송도 제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강 대표로부터 폭언과 폭행에 이어 성추행, 성희롱까지 당했다고 폭로했다. 재한은 “강 대표가 연습이 끝나고 강제로 술을 마시게 하는 것은 물론, 성희롱 발언을 하거나 허벅지나 얼굴을 만지는 성추행을 상습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예찬은 “저희의 가치관과 인생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일이 많아졌다”라며 “술을 마셔야 했고 연습 시간을 빼앗기고 대표와 이야기를 하는 멤버들을 기다리며 내가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 확신으로 다가왔다”라고 설명했다.

 

세빈은 “강 대표가 술자리 거부하면 ‘다음 앨범 없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보이그룹 오메가 엑스가 16일 서울 서울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 강씨가 멤버들에게 대한 폭언, 폭행, 성추행 등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뉴스1

재한은 “모든 멤버들이 불안감과 공황 증상을 보이고, 나 또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하이톤의 여성 목소리만 들어도 놀랄 정도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노종언 변호사는 “폭행, 협박,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 추행, 공갈 미수 등 혐의로 형사 고소할 예정”이라며 “회장 황 씨에게 대표의 폭언 등을 수차례 알렸고, 황 씨가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을 들어 방조라고 보기 때문에 손해 배상과 형사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메가 엑스는 월드투어 마지막 공연이었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콘서트 후 대표의 폭언, 폭행 정황이 담긴 영상이 지난달 23일 공개돼 충격을 줬다.

 

이후 오메가엑스 멤버들이 소속사 지원 없이 사비로 항공권을 구입해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가중됐다.

 

당시 소속사 대표가 오메가엑스 멤버들의 항공권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고 귀국을 막았다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소속사는 이와 관련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소속사 대표는 “월드투어를 마친 후 서운한 부분에 대해 얘기하는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졌다”며 “모든 오해를 풀었다”고 해명했지만, 이후 멤버들을 향한 폭언, 폭행이 상습적이었다는 증거들이 속속 공개되면서 결국 소속사 대표가 자진 사퇴했다.

 

오메가 엑스는 지난해 6월 데뷔한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소속 11인조 보이그룹이다. 이들은 기존 보이그룹 멤버들과 JTBC ‘믹스나인’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KBS2 ‘더유닛’ 등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들로 구성돼 화제를 모았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