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루이비통 창립자 6대손 '집 털려'…미출시 가방 포함 피해액 수십억 추정

베누아-루이비통 인스타그램 캡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후계자의 집에 도둑이 들어 루이비통 미출시 가방을 포함, 고급 시계, 보석 등을 도난당해 수십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보았다

 

뉴욕포스트 등 외신의 14일(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7구 고급 주택가에서 이날 새벽 강도 사건이 발생, 피해 집주인은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창립자의 6대손 베누아-루이비통(Benoit-Louis Vuitton, 45)이다. 

 

현재 루이비통의 브랜드 예술·문화·유산관리를 맡고있는 베누아-루이비통은 최근 SNS에 게시물로 보아 그는 사건 당시 미국 뉴욕에 있었고, 파리 자택은 비어있었다. 

 

현지 매체들은 도난당한 물품들의 정확한 피해 액수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수백만 유로(한화로 약 수십억원)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경찰 당국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고, 반 범죄조직 전담반이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