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추경호, 이차전지 산업현장 방문…“생태계 기반 강화”

정부가 올해 중 핵심 광물 종합비축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세제 및 금융 지원과 민관 협력 등을 통한 이차전지 산업 생태계 기반 강화에도 나선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에너지솔루션 마곡 R&D 캠퍼스에서 업계와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서울 강서구 LG에너지솔루션 마곡 R&D 캠퍼스를 방문해 업계 및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선 국내외 이차전지 산업 동향·전망과 핵심 광물 수급 및 공급망 상황, 업계 애로사항 등이 논의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자동차 배터리, 소형전지 등을 생산 중인 국내 1위 이차전지 제조기업이다.

 

추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국내 이차전지 산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경쟁력을 확보한 주력산업인 동시에 전기차 보급 가속화에 따라 잠재가치가 큰 전략산업으로서 그 중요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공급망 안정성 확보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한 전략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와 민간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핵심 광물 확보를 위해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경제안보 공급망기본법 제정을 추진하고 올해 중 핵심 광물 종합비축계획을 수립하는 등 정부 차원의 종합적·체계적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가전략기술 세액공제율 확대 등 세제·금융 지원을 통한 민간 투자 활성화, 기술 개발 투자 확대, 전문인력 양성 등으로 이차전지 산업생태계 기반을 강화하고, ‘범부처 현장 밀착 수출 투자 지원반’을 중심으로 수출 동력을 지속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부는 업계와 지속적인 소통 및 협력을 이어나가는 한편 간담회에서 논의된 글로벌 공급망 현안과 이차전지 업계 애로사항 해소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