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성폭행 혐의’ 엑소 前멤버 크리스 우, 중국서 징역 13년형 선고 받아

법원, 강간죄로 징역 11년6개월·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10개월 각각 선고
13년 형기 채운 뒤 해외로 추방 명령도…“범죄 사실·성질 등 고려해 판결”
아이돌 그룹 엑소(EXO) 전 멤버 크리스 우

 

아이돌 그룹 엑소(EXO) 전 멤버인 중국계 캐나다인 크리스 우(32·중국명 우이판)가 중국 법원으로부터 징역 13년형을 선고받았다.

 

또한 법원은 크리스가 형기를 채운 뒤 해외 추방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25일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1심)은 이날 크리스에 대해  강간죄로 징역 11년 6월을, 또 여러 사람을 불러모아 간음을 벌인 집단음란죄 혐의로 징역 1년10개월을 각각 선고하며 두 가지 범죄를 합쳐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또한 법원은 크리스가 13년의 형기를 채운 뒤 해외 추방하라고 명령 내렸다.

 

크리스는 ‘엑소’의 멤버로 유명해진 뒤 중국으로 돌아가 솔로 활동을 시작하며 유명세를 탔다. 하지만 그는 2020년 11∼12월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는 등 같은 수법으로 3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8년 7월 1일 자신의 집에서 다른 사람과 결탁해 여성 2명과 음란한 행동을 한 혐의도 적용됐다.

 

법원은 “크리스의 행위는 강간죄와 집단음란죄에 해당해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며 “범죄 사실, 범죄의 성질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는 지난해 7월31일 강간 혐의로 형사구류(체포와 유사)됐다.

 

당시 중국 공안은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강간죄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금 상태로 조사를 받다가 체포된 지 10개월 만인 지난 6월 강간 및 집단음란죄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