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16강 골' 황희찬 "몸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

소속팀에서 입은 햄스트링 부상에 1·2차전 못 나와
여전한 '부상 위험'에도 교체출전…결승 골 폭발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선정
16강서 브라질 상대할 가능성…"축구 선수로서 이기고 싶다"

"제 몸이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했습니다."

 

부상을 딛고 한국을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끄는 '극장 골'을 쏘아 올린 황희찬(26·울버햄프턴)은 '헌신'을 강조했다.

 

황희찬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1-1로 팽팽하던 후반 20분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 손흥민(토트넘)의 도움을 받아 역전 결승 골을 꽂아 넣었다.

 

황희찬이 넣은 결승 골 덕에 한국은 포르투갈에 이은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황희찬은 소속팀에서 입은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앞선 1, 2차전에 연달아 결장했다.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으로 선정돼 경기 뒤 기자회견에 나선 황희찬은 "포르투갈전을 앞두고는 몸 상태가 많이 회복됐지만 (출전하기에는) 리스크가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황희찬은 위험을 감수하고 그라운드에 나서 그의 별명인 '황소'처럼 그라운드를 누비더니 결국 한국 축구사에 길이 남을 멋진 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은 "경기 전에 (손)흥민이 형이 '네가 하나 만들 거다. 널 믿는다'고 했다"면서 "형이 좋은 패스, 쉽게 슈팅할 수 있는 패스를 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고마워했다.

 

다음은 기자회견장과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이 가진 황희찬과의 일문일답을 정리한 것.

 

-- 경기를 마친 소감은.

 

▲ 1, 2차전에서 경기에 못 나서서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그동안 동료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고맙기도 했다. 동료들이 뛰는 걸 보면서 정말 눈물이 많이 나왔던 것 같다. 이제야 도움이 돼 너무 기쁘다. 결국 자랑스러운 순간을 함께할 수 있어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랑스럽다. 팬들께도 자랑스러운 순간을 선물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 '자랑스럽다'는 말이 가장 많이 떠오른다.

 

-- 득점 장면이 훌륭했다. 손흥민의 도움을 받았는데, 그의 어시스트도 좋았던 것 같다.

 

▲ 경기 전에 (손)흥민이 형이 '네가 하나 만들 거다. 널 믿는다'고 했다. 다른 동료들도 '네가 해줘야 한다. 할 수 있다'고 말들을 해줘서 듬직한 기분이었다.

 

흥민이 형이 드리블할 때 나에게 공이 올 거라고 확신했다. 형이 좋은 패스, 쉽게 슈팅할 수 있는 패스를 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 사실 경기장 들어갔을 때 살짝 (부상 부위가) 아픈 느낌이 있었다. 달릴 때 좀 멀다는 생각도 했다. 그런데 흥민이 형이 수비수들을 끌어줬다. 나는 흥민이 형을 믿고 뛰어갔다. 그런데 형이 정말 딱 좋은 패스를 해줬다.

 

-- 경기를 마치고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를 기다릴 때 느낌이 어땠나.

 

▲ 우리는 이미 16강에 갈 자격이 있다는 걸 증명한 상태였다. 그래서 마음 편하게 기다렸다. 믿으면서 기다렸다. 기대한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 많은 국민과 기쁨을 나눌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

 

-- 오늘 후반전에 교체로 출전할 수 있다는 언질을 언제 받았나.

 

▲ 경기 투입 여부는 알 수 없었다. 다만 2차전까지 경기에 못 나와서, 이번 경기에서는 더 다치더라도, 몸이 어떻게 되더라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으면 하겠다는 각오로 준비했다. 다행히 회복이 잘 돼서 경기에 나설 몸이 준비됐다. (경기를 앞두고) 감독님이 따로 특별히 지시한 것은 없다. 내가 뭘 할지, 뭘 하면 팀에 도움이 될지, 생각하면서 준비했다.

 

-- 1, 2차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팀 훈련과 별도 훈련을 오갔다. 몸 상태가 어땠나. 아예 못 뛰는 상태였는지 궁금하다.

 

▲ 처음에 카타르에 왔을 때 통증이 많이 없었다. 그런데 훈련 강도를 높이는 도중에 많은 통증을 느꼈다. 그래서 훈련을 못 하는 상황이 됐다. 1차전은 아예 못 뛰는 상황이었다. 2차전은 뛸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의료팀과 코치진은 '더 무리하지 말자'는 판단을 내렸다. 포르투갈과 3차전, 16강전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내가 쉬는 게 더 긍정적이라고 코치진이 판단했다.

 

다행히 이번 3차전 앞두고는 많이 회복했다. 여전히 리스크가 있기는 했지만, 마지막 기회였기 때문에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각오로 준비했다.

 

-- 울버햄프턴에 포르투갈 선수가 많다. 그들과 어떤 대화를 나눴나.

 

▲ 후벵 네베스, 조세 사와 유니폼을 바꿨다. 내가 오늘 월드컵 첫 골을 넣었는데, 유니폼이 나한테 없다. 그게 마음에 걸린다.(웃음) 소속팀 친구들이 축하를 많이 해줘서 기뻤다.

 

-- 16강 상대가 브라질이 될 가능성이 크다. 각오는.

 

▲ 16강에 올라오는 팀은 다 강하다. 우리의 목표는 이기는 거다. 계속 국민들께 기쁨을 드리는 게 목표다. 회복할 시간이 별로 없다. 잘 쉬고 잘 분석해서 어떻게 하면 이길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 브라질을 상대로 경기를 한다고 해서, 그냥 즐기는 데에만 의의를 두지는 않을 것이다. 정말, 이기고, 잘하는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싶다. 축구 선수로서 이기고픈 마음이 크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