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FIFA "아시아 3개국 16강 진출은 최초"…중심엔 손흥민

종전 최고 기록은 2개국 진출

국제축구연맹(FIFA)이 아시아 돌풍을 주목했다. 중심에는 손흥민(토트넘)이 섰다.

 

FIFA는 3일(한국시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과 호주, 일본이 녹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했다. 월드컵 사상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3개 팀이 16강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알렸다.

함께 올린 사진엔 손흥민을 중심으로 양 옆에 호주 해리 사우터(스토크 시티FC)와 일본 도안 리츠(SC 프라이부르크)를 배치했다.

 

한국과 일본, 호주는 월드컵 새 역사를 합작했다.

 

이날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앞서 호주는 D조 2위, 일본은 E조 1위로 16강에 안착했다. 한국까지 합류하면서 AFC 소속 3개 팀이 다음 라운드로 넘어가게 됐다.

 

종전 아시아 국가의 역대 월드컵 한 대회 16강 진출 최고 기록은 2개국이다.

 

2002 한일 월드컵과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한국과 일본이 동반 진출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더욱 강해진 '아시아 파워'를 선보였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 AFC 소속 6개국이 나선 가운데 이중 절반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이란, 사우디아라비아는 16강에 탈락했지만 1승씩을 남기며 아시아 국가의 자존심을 세웠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