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화물연대 총파업 10일째 물류 회복세…부산항 물동량 평시 97%

업무개시명령 효과 나타나…광양항은 여전히 피해 심각
주유소 곳곳 품절에 추가 업무개시명령 검토…노정 대화 '실종'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10일째에 이어지고 있지만, 시멘트와 컨테이너의 물동량은 점차 회복하고 있다.

민주노총이 3일 오후 2시 서울 국회 앞과 부산신항에서 투쟁 동력을 이어가기 위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기로 한 가운데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효과가 나타나면서 화물연대 파업 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12개 항만 밤 시간대(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82% 수준까지 올랐다.

밤 시간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시멘트 화물 기사를 대상으로 한 업무개시명령 발동 전인 지난달 28일 21%까지 떨어졌지만, 업무개시명령 이후 점차 상승하고 있다.

반출입량 규모가 가장 큰 부산항의 경우 밤 시간대 반출입량이 평시 대비 97%까지 상승하며 정상화됐다.

다만 광양항은 반출입량이 지난달 25일 이후 평시 대비 0~3%에 머무르며 피해가 심각한 상태다.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반출입량은 4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그쳤다.

시멘트 수송량은 업무개시명령과 차량 적재 중량 상향으로 전날 평년 대비 62% 수준으로 회복했다.

국토부는 전날부터 총 412대의 시멘트 수송용 차량에 대해 과적 차량 임시 통행을 허가했다. 기존 최대 적재 중량이 시멘트 26t인 차량은 30t까지 적재할 수 있다.

정유업계는 총파업으로 인한 피해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기준 전국 품절 주유소는 총 60곳이다. 재고가 품절된 주유소가 수도권뿐만 아니라 충남, 강원, 충북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정부는 유조차(탱크로리)로의 업무개시명령 확대까지 검토 중이다. 산업부와 정유업계는 전날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실무 준비 회의를 개최했고, 정부는 상황이 심각해지면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전날 시멘트 운송거부자 파악을 위한 201개 운송사 현장 조사를 완료하고, 운송을 거부한 화물차주 791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주소지가 확보된 455명에게는 명령서를 우편송달했고, 주소불명으로 우편송달을 할 수 없었던 264명에게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명령서를 송달했다.

명령서를 받은 화물차주 175명이 운송을 재개했거나 재개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오는 5일부터 화물차주들이 운송을 재개했는지 확인하기 위한 2차 현장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화물차주가 업무에 복귀하지 않았다는 게 확인되면 지자체에 통보해 영업정지 등 행정 처분을 할 수 있다.

정부는 이날 화물연대 조합원 약 5천100명이 전국 16개 지역에서 집회와 집회 대기를 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정부가 집단운송거부 철회 전에는 화물연대와의 면담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양측의 대화는 중단된 상태다.

화물연대는 "전방위적인 화물연대 탄압을 중단하라"며 "국민의힘은 안전운임제 논의 착수에 협조하고, 국토부는 국회 논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화물연대와의 교섭에 진정한 대화 의지를 갖고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