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삼성전자, 日 KDDI와 5G 상용망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 성공

도쿄 상용망에서 기술 검증 성공
하나의 네트워크로 다양한 서비스 동시 제공

삼성전자가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KDDI와 5G 단독모드(SA) 상용망 환경에서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은 물리적인 이동통신망을 다수의 독립된 가상 네트워크로 나누는 기술이다. 이 기술로 초저지연, 초고속 등 다양한 서비스별 맞춤형 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자율주행이나 클라우드 게이밍같이 초저지연과 높은 신뢰성이 요구되는 서비스와 AR·VR 스트리밍, 고화질 스포츠 경기 생중계같이 높은 통신 속도가 요구되는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면서도 각각의 품질을 보장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번 기술 검증은 2022년9월부터 약 3개월간 진행됐다. 삼성전자가 공급한 5G SA 기지국과 5G SA 코어 장비에 현재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스마트폰을 연동해 시험했다. 세계 최초로 상용망에서 기지국 지능형 컨트롤러(RIC)를 활용해 네트워크 슬라이싱 검증에 성공했다. RIC는 사용자가 이용하는 서비스 상황에 따라 기지국 자원을 효과적으로 분배하고 제어하는 5G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2020년 KDDI 연구소에서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시연에 세계 최초로 성공한 데 이어 이번 일본 도쿄 시내의 5G 상용망에서 기술 검증에 성공함에 따라 본격적인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했다. 보행, 자동차 주행 등 다양한 사용자의 실생활 환경에서 서비스별 필요한 기술 요구 사항(SLA)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는 설명이다.

 

이준희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부사장은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5G 및 차세대 통신망에서 다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핵심 기술로 그 중요성이 점차 커질 것”이라며 “글로벌 사업자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5G 서비스의 발굴과 확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