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설 연휴 아파트 복도 어슬렁거리다 ‘슬쩍’…택배 훔친 男 2명 체포

“택배가 자꾸 사라져요” 주민 신고 후 잠복 중이던 경찰에 덜미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설 연휴 기간 아파트에 놓인 명절 택배물을 훔치던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50대와 40대 남성 2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50대 A씨는 지난 20일 오후 3시49분쯤 자신이 거주 중인 대전 서구의 한 아파트 2층에 놓여있던 3만9000원 상당의 소갈비탕 아이스박스 택배물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40대 B씨 역시 이날 오후 5시30분쯤 가방을 메고 이 아파트 복도를 돌면서 사과와 음료수 택배물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설 명절 종합치안 활동 중이던 경찰은 ‘택배물이 자꾸 사라진다’는 주민들 신고를 받고 현장 CC(폐쇄회로)TV를 분석, 주민 탐문과 잠복근무를 이어가다 이들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대전지역 112 신고 건수는 모두 3943건으로 지난해 설 연휴 대비 13% 증가했다.

 

한편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폐지 이후 처음 맞는 설 명절인 만큼 치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설 명절 종합 치안 활동’을 벌여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