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한국 드라마 봤다며…北, 중학생 30여명 공개 처형

“대북전단 속 USB에 담긴 한국드라마 봤다”

‘장마당세대’ 불리는 젊은층 저항 이어질 듯

북한 주민의 삶이 얼마나 처참한지를 보여주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북한 당국은 대북전단 속 USB에 담긴 한국드라마를 봤다는 이유로, 중학생 30여 명을 지난주 공개처형했다.

 

TV조선 갈무리

 

지난달에는 고교생 나이인 30여 명에게 무기징역과 사형을 선고한 적이 있었는데, 그만큼 북한의 청소년 인권이 참담하다는 걸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고 TV조선이 10일 전했다.

 

정부당국 관계자는 "풍선에서 USB를 주워 드라마를 보다 적발된 중학생 30여명이 지난주 공개 총살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지난달 비슷한 이유로 무기징역이나 사형을 선고받은 청소년들은 17살 안팎이었는데, 이번엔 중학생 나이 30여명이 처형당한 것이다.

 

탈북단체가 바다로 띄워보낸 '쌀 페트병'에도, 북한이 신경질적인 대응에 나섰다.

 

페트병을 주워 밥을 지어 먹었다는 이유로 몇몇 주민이 노동교화형을 받았다고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북한은 대북전단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입된다며 '발견 즉시 태우라'는 김정은의 지시까지 전파했는데, 어려운 식량 사정에 제대로 통제가 되지 않는 상황이다.

 

극단적인 공포통치에도, '장마당세대'로 불리는 젊은층의 저항은 계속될 거란 관측이 나온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