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강철부대' 박수민, '실화탐사대' 중사 사건 의혹에 "대응할 가치 없어"

'강철부대' 박수민 ⓒ 뉴스1

채널A '강철부대'에 출연하다 하차한 박수민 제707특수임무단(이하 707) 예비역 중사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박수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말을 못해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고 대응할 가치가 없어서 가만히 있는 겁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최근 자신에게 제기된 사생활 의혹에 대한 입장으로 보인다.

 

앞서 박수민은 출연 중이던 채널A '강철부대'에서 하차했다. '강철부대' 제작진은 13일 이에 대해 "박수민씨는 최근 제기된 개인적인 문제들을 이유로 더이상 '강철부대'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같은날 방송된 '강철부대' 방송에서도 박수민은 모두 통편집됐다.

 

박수민의 하차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던 가운데, 지난 14일 MBC '실화탐사대' 측은 특전사 출신으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A중사의 사생활 의혹을 오는 17일 방송에서 다루겠다고 밝혔다.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A씨는 2년 전 여성 B씨의 특정 신체부위를 찍은 사진을 음란물 유포 사이트에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실화탐사대'는 B씨 외에도 다수의 피해자가 존재하며, 증언에 따르면 A씨는 핸드폰 2개를 가지고 다니면서 그 중 하나에는 수많은 여성들의 특정 신체부위 사진과 동영상이 있었다고 했다.

 

특히 '실화탐사대'는 A씨가 최근 한 인기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었던 인물이라면서 해당 프로그램은 특수부대 출신의 예비역들이 모여 최고의 부대를 가리는 형식의 방송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실화탐사대'에서 언급한 A중사가 '강철부대'에 출연하다 하차한 박수민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1>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