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겨울철 코로나·독감 동시 유행 우려”…美, ‘트윈데믹’에 대비

지난 겨울, 코로나 팬데믹에 각국 방역규제 강화…독감 발생 적어
이번 겨울, 코로나 백신 접종에 방역규제 완화로 독감 유행 전망
의사들, 두 바이러스 감염자 폭증에 따른 ‘의료체계 과부하’ 대비
의료보건전문가 “두 질환, 일부 증상 비슷…독감 백신 접종해야”

 

미 겨울독감 예방접종. EPA=연합뉴스

 

미국에서 오는 겨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의료진들이 이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에는 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세계 각국이 봉쇄령과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규제를 철저히 실시했기 때문에 독감 발생이 역사적으로 적은 해로 기록됐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작년보다 방역수칙이 다소 완화되면서 그 틈을 독감이 파고들어 감염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의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의사들은 오는 겨울철 코로나19와 독감의 트윈데믹이 발생할 것에 대비하고 있다. 

 

트윈데믹은 쌍둥이를 뜻하는 ‘트윈’(Twin)과 세계적 대유행을 의미하는 ‘팬데믹’(Pandemic)의 합성어로, 두 가지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의료체계가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 발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 겨울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각국이 봉쇄령과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방역 규제를 철저히 시행하면서 독감 발생이 역사적으로 적은 해로 기록됐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실시되면서 초․중․고․대학교 등이 대면 수업을 재개하고,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풀고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며, 사람들이 여행·외출 등 외부 활동을 일정 부분 정상화하면서 독감이 예년처럼 기승을 부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WP는 전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독감 감염자가 적다 보니 독감에 대한 자연면역이 덜 구축됐고, 그 결과 지난해 독감에 노출되지 않았던 영유아들이 올해 독감으로 심각한 증상을 보이며 이미 병원을 찾아오고 있다.

 

코로나19 환자와 독감 환자가 한꺼번에 병원으로 몰려들면 병원은 과부하가 걸리고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하지 못할 수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약국 CVS에서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 여성. AFP=연합뉴스

 

백신 접종자에게는 코로나19 돌파 감염과 독감을 구분하기도 쉽지 않다. 고열과 기침, 오한 등 두 질환의 일부 증상이 똑같기 때문이다. 후각·미각의 상실은 코로나19만의 고유한 증상이지만 고열에 시달리거나 코가 막힌 사람도 냄새나 맛에 둔감해질 수 있다. 

 

결국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나타나면 검사를 해야만 확실한 병명을 판별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보건·의료 전문가들은 사람들에게 독감 예방주사를 맞으라고 권유하고 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올해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 게 두 배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기 자신을 보호할 뿐 아니라 병원에 가해질 압박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CDC가 이날 여러 기관의 코로나19 예측모델을 취합해 내놓은 통합 예측을 보면 향후 4주간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사망자와 입원 환자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망자는 3주 연속으로, 입원 환자는 5주 연속으로 감소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 것이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