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토바이 사망사고’ 박신영, 내달 첫 재판...“반성문도 제출해”

방송인 박신영. 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교통사고를 내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운전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박신영의 재판이 다음달 9일 열린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정인재 부장판사)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박신영의 첫 공판기일을 다음 달 9일 오후로 지정했다.

 

앞서 박신영은 지난 5월10일 오전 10시28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황색 신호에 직진하다가 적색 신호에 사거리에 진입한 오토바이와 부딪히며 50대 배달 노동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신영은 지난 8월 23일 기소됐으며 지난 19일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했다.

 

2014년 MBC스포츠플러스에 아나운서로 입사한 박신영은 2017년 프리랜서 선언을 하고 왕성한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