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윤석열 측 "무속인 전씨 딸·처남 캠프서 활동한 것은 사실"

"처남은 자원봉사, 딸은 사진 촬영…
지금은 모두 활동하고 있지 않다"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 위치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에서 무속인 전모씨(왼쪽)가 윤석열 대선 후보를 이끌며 관계자들과 인사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출처=유튜브

‘무속인’ 전모(61)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본부 활동 전반에 관여했고, 심지어 전씨의 딸과 처남까지 선대본부에서 활동했다는 본지 보도에 대해 선대본부 측은 “활동한 것은 사실이나 지금은 활동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는 17일 세계일보의 질의에 “과거에 (전씨의) 처남은 네트워크본부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적이 있고, 딸은 아마추어 사진작가로서 행사 사진을 촬영한 적이 있지만 지금은 모두 활동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본보는 이날 전씨가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선거대책본부의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을 방문한 윤 후보의 어깨를 서슴없이 치고 안내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했다. 더불어 윤 후보 선대본부에 전씨의 딸과 처남까지 활동한다는 사실도 보도했다. 

 

선대본부 측은 해당 장면에 대해 “윤 후보는 그날 그 장소에서 만난 모든 분들과 친근하게 인사를 나눴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