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수리남’ 넷플릭스 비영어권 작품 1위

6265만 시간 시청… ‘우영우’ 제쳐

마약왕 조봉행 검거 실화를 극적으로 재구성한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수리남’(영어명 Narco-Saints: Season 1·사진)이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에서 시청 시간 1위를 차지했다.

22일 넷플릭스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에 따르면 ‘수리남’은 9월 셋째 주(12∼18일) 시청 시간 6265만시간으로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 정상에 올랐다. 이는 영어권 드라마 부문 2위인 ‘페이트: 윙스의 전설’ 시즌2의 시청 시간(4896만시간)보다 높은 수치다. 지난 9일 공개된 ‘수리남’은 첫 집계인 9월 둘째 주(5∼11일)에는 5위로 출발했다.

이달 둘째 주까지 7주 연속 비영어권 드라마 정상을 지켰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수리남’ 등에 밀려 4위(2197만시간)를 기록했다.


이복진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