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尹대통령, 캐나다 일정 돌입…토론토대 AI 석학과 대담

저녁에 동포 간담회…23일 트뤼도 총리와 양자회담

윤석열 대통령은 해외순방 닷새째인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했다.

이날 오후 공군1호기 편으로 토론토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곧바로 토론토대학을 방문해 세계적인 인공지능(AI) 석학과 대담을 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토론토는 AI 산업과 관련 기술을 선도하는 캐나다 내 최대 경제 도시다.

윤 대통령은 이번 대담을 통해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한 전문가의 조언을 듣고, 한국과 캐나다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토론토 지역에 거주하는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연다. 토론토에는 12만여 명의 동포가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오는 23일에는 수도인 오타와를 방문,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 기자회견을 연다.

양국 정상은 글로벌 공급망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