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키움,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 영입… 2019년 MLB 7승

프로야구 키움이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12승을 거둔 우완 투수 아리엘 후라도(26·사진)를 영입했다.

키움 구단은 25일 "후라도와 연봉 85만 달러, 옵션 15만 달러 등 총액 1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파나마 출신인 후라도는 2012년 12월 국제 유망주 계약을 통해 텍사스 레인저스에 입단한 뒤 2018시즌 빅리그를 밟았다. 2019년엔 MLB 32경기에서 선발과 불펜으로 등판해 7승11패 평균자책점 5.81의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이후 뉴욕 메츠와 도미니카 윈터리그,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팀에서 활약했다.

 

MLB 통산 45경기에 등판해 12승 16패 평균자책점 5.97의 성적을 거뒀으며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31경기에 등판해 47승 24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39를 찍었다.

키움은 "후라도는 시속 155㎞의 빠른 공과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변화구를 구사한다"며 "9이닝당 볼넷 비율이 마이너리그 1.8개, MLB 2.7개에 불과할 정도로 제구력 또한 우수하다"고 전했다.

후라도는 "지금까지 선수 생활을 하면서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했다"며 "한국 야구에 관해선 잘 모르지만 큰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키움은 기존 외국인 투수 타일러 애플러와 결별할 것으로 보인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