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용인 리조트 화재로 130여명 대피… 인명피해 없어

3일 오전 7시 26분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리조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지상 11층, 지하 3층짜리 건물의 지하 2층 주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리조트 측은 화재 발생 이후 자체 진화했다고 소방당국에 알렸지만, 소방대는 현장에 도착해 건물 옥상에서 검은 연기가 나는 것을 확인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한뒤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1단계는 3∼7개 소방서에서 31∼5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관할소방서장이 현장 지휘를 맡는다.

재난 규모에 따라 대응 2단계·3단계로 확대한다.

불은 오전 11시 6분쯤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 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됐고 대응 1단계도 해제됐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투숙객 등 130여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무리하는 대로 피해 상황과 화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