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건희 유산 상속 키워드는 ‘이재용 지배력 강화’와 ‘가족 화합’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뉴스1

30일 공개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보유 지분 상속 내용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이재용 지배력 강화’와 ‘가족 간 화합’이다. 유족이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주식을 균등 상속과 차등 상속을 적절히 조합하는 방식으로 지분 가치가 가장 큰 주식은 고루 나누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그룹 경영권도 강화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뜻이다. 이로써 유족은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하며 가족 간 분란 소지까지 최소화한  ‘최선의 선택’을 했다는 평가다.

 

이날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등 4개 삼성 계열사가 공시한 지분변동 현황을 보면, 유족은 이 회장의 삼성전자 지분을 이 부회장 등 3남매와 홍라희 여사가 법정비율대로 균등 분할했다. 

 

하지만 지분율 8.51%로 삼성전자의 최대주주인 삼성생명의 지분 절반은 이 부회장에게 상속했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은 기존 0.06% 지분율을 10.44%로 끌어올려 삼성생명의 2대 주주이자 개인 최대주주가 됐다. 1대 주주는 삼성물산(19.34%)이다. 삼성물산은 이미 이 부회장이 주식 17.33%를 갖고 있었는데 이번 상속으로 17.97%까지 지분율이 상승해 지배력이 더 높아졌다. 

 

이는 모두 이 부회장의 그룹 핵심 계열사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삼성 일가는 이 회장의 주식을 분할하면서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유지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이 부친의 삼성생명 주식 절반을 상속받은 것은 ‘경영상 목적’을 위해 가족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故) 이건희 회장이 199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켐핀스키 호텔에서 ‘신경영’을 선언할 때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 회장이 보유했던 주식 중 가장 금액이 큰 삼성전자 주식은 이 부회장을 포함한 가족 4명이 법정 지분율에 따라 균등 상속했다. 일각에서 삼성전자 지분을 이 부회장이 상당량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으나 그러지 않은 것이다.

 

이를 두고는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의 지분을 법에서 정한 대로 나눠 받아 가족 간 지분 분쟁 소지를 사전에 차단하면서 동시에 이 부회장에게 과도하게 몰릴 상속세 부담을 고려한 결정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회장의 삼성전자 지분 4.18%에 대한 상속세가 9조원 이상이라 이를 이 부회장이 혼자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또한 유족의 주식 배당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삼성전자 지분을 고루 나눠 가지면서 총 12조원이 넘는 막대한 상속세에 대한 대비를 한결 수월하게 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의 경우 삼성 총수 일가는 삼성전자로부터 1조3000억원 가량의 특별배당금을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삼성라이온스 지분 2.5%는 대구시에 무상 기증됐다. 삼성라이온즈는 이날 이 회장의 지분 5000주(2.5%)를 구단 연고지인 대구시에 기증했다고 공시했다. 또 유족은 이날 용산세무서에 이 회장 유산에 대한 상속세도 신고하고 신고세액의 6분의 1인 2조원가량을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납부한 상속세를 제외한 나머지 10여조원은 앞으로 5년간 다섯 차례에 걸쳐 분납 된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추천뉴스